default_setNet1_2

최명희문학관 혼불만민낭독회 8일(화)부터 온·오프라인으로

기사승인 2020.09.07  13:51:55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최명희문학관의 혼불만민낭독회가 8()부터 30()까지 온·오프라인으로 펼쳐진다. 이 낭독회는 소리 내 읽으면 자연스레 운율이 담겨 한 편의 시가 되고, 판소리가 되는 소설 혼불의 특성을 살려 애독자와 문화예술인이 소설의 문장을 쓰고 읽으며 좋은 글로 속을 채우고 마음을 달래는 시간이다.
 
2017년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한국문학관협회·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으로 매년 가을에 열리고 있다.
 
소설 혼불, 100인이 읽고 쓰다를 주제로 한 올해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학주간(911)에 맞춰 기간을 늘렸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이 결합한 형태로 독자를 만난다.
 
온라인 행사는 SNS로 진행한다.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은 소설 혼불의 문장(문단)을 골라 직접 쓴 뒤 글과 얼굴이 보이게 찍은 사진이나 낭독 영상을 페이스북 등에 태그와 함께 게시한 후, 신청서와 사진(영상)을 첨부해 20()까지 메일(jeonjuhonbul@empas.com)로 접수하면 된다.
 
오프라인 행사는 30()까지 최명희문학관을 방문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다. 문학관을 배경으로 혼불속 문장을 직접 쓰고 읽는 모습을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전라북도 공예인들의 예술작품을 선물로 제공한다.
 
최명희문학관 최기우 관장은 언어는 정신의 지문(指紋)이라고 강조한 최명희는 소설 혼불이 낱말과 문장 낱낱의 단위로도 충분히 독립된 작품을 이뤄 감동을 선사하기를 희망했다.”면서 책을 펼치며 단정하고 우아하며 아름답고 정확한 모국어의 뼈와 살, 그리고 우리말과 우리 혼의 무늬를 느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전북에서 활동하는 여러 장르의 문화예술인도 혼불낭독에 참여해 다채로운 목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며, 매주 금·토요일은 캘리그라퍼와 함께하는 혼불 문장 나눔도 진행한다. 이 행사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이혜숙 기자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