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대-KIST, 우수 연구 인프라 공동 활용한다

기사승인 2020.11.30  15:42:27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공동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30일 오후 5시 김동원 총장과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원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연교수 제도 운영과 융합 연구 협력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공동운영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융합 연구사업을 수행하고, 연구인력 및 기술 교류, 공동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선도적 학연교육 모델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전북대는 한국과학기술원의 전문 연구자를 학연교수로 임명해 복합소재 분야 공동융합 연구팀을 구성해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 지원을 위해 연구자 그룹별로 연간 1명 이상의 대학원생을 배정한다.

또한 전북대는 참여 대학원생에 수업 연한까지 등록금을 지원하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연구 참여 학생에게 연수장려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양 기관은 과학기술 전문 인재양성 교육 및 공동 연구를 위한 시험분석 및 연구용 기자재 공동 활용과 글로벌 연구 네트워킹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R&D 성과 확산 공동 참여도 약속했다.

김동원 총장은 “양 기관이 보유한 우수 연구 인프라를 공유함으로써 글로벌 과학기술인재 양성과 R&D를 통한 새로운 가치 창조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양 기관의 공동연구와 우수 인재 양성을 통해 기관과 연구자, 학생 등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혜숙 기자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