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순창군,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해 제초제 없는 마을 육성

기사승인 2021.06.11  12:28:44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전라북도내 친환경농업 면적 1위를 자랑하는 순창군이 이번에는 제초제 없는 마을을 육성하겠다고 나서 화제다. 순창군은 매년 제초제 사용으로 인한 논ㆍ밭두렁이 유실되거나 매몰되는 것을 방지하고, 친환경농업의 기본인 땅 살리기에 앞장서고자 제초제 없는 마을을 육성한다고 밝혔다.

순창군에 따르면 올해 시범사업으로 지난 3월 각 읍면 마을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사업위치와 면적, 집단화 정도 등을 평가해 적성면 대산마을 등 7곳을 선정했다.

‘제초제 없는 마을 육성사업’은 논ㆍ밭이 최소 5ha이상 들녘별로 집단화되고, 10농가 이상 참여농가를 단지로 하는 마을을 대상으로 연 2~3회 이상 논ㆍ밭두렁에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고 인력 및 예취기를 사용하여 제초작업을 실시하면 된다.

순창군은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고 인력을 동원해 제초작업을 하는 마을에는 인건비 명목으로 마을당 500만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오랜 장마기간 동안 논ㆍ밭두렁이 잦은 제초제 사용으로 무너져 농가의 수확량 감소와 복구 비용이 부담으로 이어지고, 농촌 자연경관이 훼손됨에 따라 군은 올해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진영무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무분별한 제초제 사용으로 지력이 약화되어 식물 생장에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제초제 사용을 줄여 땅을 살리고 우리 건강을 지키는 농업의 기본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관련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창군의 친환경농업 사랑은 제초제 없는 마을 육성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최근 관내 주류 업계와 연결해 유통기간이 지난 폐 막걸리를 활용해 해충을 유인하는 막걸리 트랩용 해충 유인액도 공급해 친환경농가의 경영비 절감에도 한 몫 했다.

또한 발효천국 순창답게 별도의 연구시설을 조성해 친환경농법에 맞는 식물생장을 돕는 미생물과 해충 방제용 미생물 등을 개발해 병해방제용 미생물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이혜숙 기자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