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읍허브원’, 라벤더 활짝 펴 장관

기사승인 2021.06.14  14:01:37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칠보산을 감싸고 도는 총 10만 평 규모의 ‘정읍허브원(대표 구유경)’에 라벤더가 활짝 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정읍시에 따르면, 구룡동(구량1길 188-29)에 조성된 정읍허브원 라벤더 관광농원(이하 정읍허브원)에는 지중해 연안이 원산지인 라벤더꽃이 만개했다.

보랏빛 꽃이 만개하자 보기 드문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하며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인근 주민들은 물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고 온 많은 이들이 라벤더 향기 속에서 인생 사진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정읍허브원에서는 지난달 22일부터 7월 25일까지 ‘안녕! 라벤더(Hello! Lavender season)’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는 지난 12일과 13일 이틀간 총 6,000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부터 조성을 시작한 정읍허브원은 지난해 처음 임시 개장하며 외부에 알려졌고 현재까지도 사진작가 등의 출사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정읍 허브원’에는 현재 30만 주의 라벤더와 4만 주의 라반딘을 심어 가꿔가고 있다.

라벤더와 라반딘은 3만여 평 부지를 가득 채우고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 라벤더 단지 단일 규모로는 최대를 자랑하는 규모다.

특히 진한 향기로 유명한 라벤더 계열의 라반딘은 국내에선 흔치 않아 일반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정읍허브원은 이곳이 단순히 꽃만 감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읍의 명소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힐링과 체험이 가능한 융복합센터도 건립 중이다.

융복합센터는 오는 8월 준공 계획으로 라벤더오일을 이용한 체험프로그램 등이 진행될 계획이며, 핸드크림과 비누 등과 같은 라벤더 관련 제품 판매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읍허브원 관계자는 “정읍은 봄에는 벚꽃과 유채꽃, 여름에는 라벤더, 가을에는 구절초와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며 “정읍이 많은 사람에게 색과 향기로 기억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전했다.

이혜숙 기자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