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라북도, 지난해 도내 대기질 크게 개선

기사승인 2021.11.19  12:53:37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등 전체적으로 개선

[일간전북 = 유재성 기자]

지난해(2020년) 전라북도 대기질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19일「2020년 전라북도 대기질 평가보고서」를 통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오존(O3), 아황산가스(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 등 2020년도 전반적인 대기질이 크게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20년도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는 각각 33 ㎍/m3, 20 ㎍/m3으로, ’19년도 PM10 43 ㎍/m3, PM2.5 26 ㎍/m3에 비해 모두 23% 이상 감소했다. ’21년 10월 현재에도 미세먼지(PM10 32 ㎍/m3, PM2.5 18 ㎍/m3)가 지속적으로 개선되어 ‘15년 이래 최저 농도를 보이고 있다.

미세먼지(PM10)‧초미세먼지(PM2.5) 주의보와 경보 발령 횟수도 ‘19년 338회에서 ’20년 130회로 크게 감소했다. ‘20년도 미세먼지 좋음 일수(PM10 30 ㎍/m3 이하)는 171일로 ’19년 108일에 비해 크게 늘었다.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PM2.5 15 ㎍/m3 이하)도 141일로 ’19년 95일에 비해 늘었다. ‘21년 10월 현재 미세먼지(PM10) 좋음 일수는 156일로 ’20년 대비 15일 감소했지만, 초미세먼지(PM2.5) 좋음 일수는 148일로 7일 증가했다.

또한 ‘19년에 비해 ‘20년 아황산가스(SO2)는 0.0032에서 0.0028 ppm, 이산화질소(NO2)는 0.0122에서 0.0110 ppm, 일산화탄소(CO)는 0.41에서 0.37 ppm으로 개선됐다. 이는 전국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다.

오존(O3)의 경우 0.033에서 0.032 ppm으로 약간 감소하고 오존 주의보 발령횟수도 ’19년 32회에서 5회로 크게 줄었다. 다만, 전국 평균 수치 0.030 ppm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을 보였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같은 대기질 개선효과를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의 산업활동 위축으로 국외 영향이 감소했고, 국내 양호한 기상여건 및 미세먼지 계절제 관리 등 저감대책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유택수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대기오염 실태를 파악하고 변화 추이를 평가해 대기관리 정책자료를 제공하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원과 오염원별 기여도 평가 등으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개선대책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겨울철에는 편서풍을 따른 국외 미세먼지 유입과 국내 대기정체로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대기오염 예보와 경보상황을 문자로 받아볼 수 있는 󰡔전라북도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http://air.jeonbuk.go.kr)을 활용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유재성 기자 kns11@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