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 극심한 가뭄 대책 마련 약속

기사승인 2022.05.27  19:07:39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취재팀]

권익현 더불어민주당 부안군수 후보는 “극심한 가뭄으로 발생하는 농작물 피해에 대해 당선이 되면 즉각 가뭄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후보는 27일“선거운동중 농민들과 대면하면서 가뭄으로 밭작물 피해를 걱정하는 농가들이 많다”며 선거가 끝나면 예비비 책정 등 해결책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상청 자료에 부안지역은 지난해 봄의 감수량이 228mm에 비해 올해는 56%에 그친 128mm의 강수량으로 마늘, 양파, 보리, 밀, 과수 등의 밭작물 피해가 심하고, 콩, 참깨 등은 파종을 적기에 하지 못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다행이 부안군 관리 저수율이 67.7%로, 평년대비 89%로 모내기 이양작업을 하는데는 큰 피해가 없으나 무강우가 지속될시 수도작도 피해가 우려되므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후보는 재선이 되면 즉각 복귀하여 최우선적으로 관정개발, 양수장설치, 저수지준설, 부안댐에 연결되는 도수 준설 등 가뭄에 취약한 지역에 우선 조치하고, 가뭄지역 비상용수 공급에 꼭 필요한 인력, 장비 확보 등 필요한 재원은 예비비를 즉각 투입 등 항구적 가뭄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취재팀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