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새만금 스마트수변도시를 명품건축도시로

기사승인 2022.12.02  10:45:44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유재성 기자]

새만금 신항만과 신공항을 통해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새만금에 대한 첫인상과 스마트수변도시의 도시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해서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명품건축도시’로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원장 권혁남)은 이슈브리핑을 통해 새만금 스마트수변도시의 무한한 가능성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명품건축도시 조성의 필요성을 이같이 강조하면서 명품건축도시 조성을 위한 기반 구축과 프로젝트 추진을 담은 개발 방안을 제시했다.

‘수변’, ‘친환경’, ‘스마트’를 주제로 2.5만 명 규모의 자족도시를 지향하는 새만금 스마트수변도시는 2024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전북연구원 오병록 박사는 각종 도시계획 및 건축 관련 규제가 많은 기존 도시와는 달리 공유수면 매립을 통해 새롭게 조성되는 토지에 개발되는 스마트수변도시는 주변지역과의 관계에서 제약 없이 자유로운 개발이 가능한 장점을 활용해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도시로 조성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해외여행 방문지역을 선택할 때 볼거리가 많은 곳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된다. 명품건축이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다는, 이른바 ‘빌바오 효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싱가폴의 마리나 베이 샌즈, 그리고 스페인 세비야의 메트로폴 파라솔 등 개별 명품건축물로 인한 관광수입 및 매장매출의 경제적 이익이 막대하다.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건축을 통해 도시 전체가 명품건축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한 네델란드 로테르담은 세계적인 명품건축도시라는 명성(name value)을 얻음으로써 더 큰 사회·문화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하기도 했다.

오병록 박사는 다양성과 정체성을 모두 갖추고 있어 찾아가 보고 싶은 스마트수변도시로 개발하기 위한 큰 틀과 기준을 제시하는 ‘스마트수변도시 명품건축도시 조성 전략’과 ‘스마트수변도시 명품건축도시 건축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건축설계를 보장하기 위해 ‘도시혁신계획구역’을 스마트수변도시에 선도적으로 지정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새만금 관문으로서 스마트수변도시 방문객에게 호기심을 유발하고 첫인상을 각인시켜줄 랜드마크를 설치하고, 체감하는 도시이미지를 형성하기 위하여 눈높이(human scale)에서 보이는 가로시설물에 새만금의 개성을 반영한 디자인 개념을 개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공공건축물 국제현상설계 공모 실시와 민간건축물 설계공모를 지원함으로써 명품건축을 유도하는 프로젝트 추진을 제안했다.

전북연구원은 새만금이 스마트수변도시 조성을 기점으로 기반시설 조성과 이를 토대로 국제업무, 관광여가, 농생명, 산업연구 등 권역별 개발을 완성하고 전라북도의 성장거점이자 우리나라의 대표도시를 넘어 글로벌 신산업중심지로 육성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유재성 기자 kns11@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