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주시의회 로컬라이징 연구회, ‘전주시도시재생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정책토론회

기사승인 2022.12.06  20:39:02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전주시의회 로컬라이징 연구회(회장 최서연 의원)가 6일 전주사회혁신센터에서 ‘전주시 도시재생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전주시 도시재생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재생 공간을 이용한 지역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됐다.

발제를 맡은 전주시 도시재생센터 소영식 센터장은 전주시 도시재생사업이 국토부 도시 재생뉴딜사업 등 국가공모사업 선정에 집중되어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고 출구 전략에 대한 고민이 부족했음을 지적했다.

한편, 전주 원도심을 기반으로 9도심 캠퍼스, 켜켜채 프로젝트 등 다양한 지역 활성화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즐거운 도시연구소 정수경 박사는 일본 요코하마의 사례를 바탕으로 공공의 공간을 민간 영역에서 활용하는 다양한 방식을 소개하며 전주시만의 고유한 정체성을 담을 수 있는 활용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함을 역설했다.

최서연 의원은 “지역활성화를 위한 고민 없는 도시재생사업은 어떠한 음식도 담지 못하는 빈 그릇일 수 밖에 없다”며 “지속적으로 전주시 구도심 뿐 아니라 지역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지역활성화 방안에 대해 고민하는 연구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혜숙 기자 jb@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