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 해상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3.09.25  13:26:5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도, 군산시, HD현대일렉트릭 전북권 해상풍력 상호 협력 추진

   
 

[일간전북 = 순정일 기자]

전라북도 해상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 발전 단지 조성 협력을 위해 전북도, 군산시, 현대 일렉트릭이 손을 맞잡았다.

군산시는 전북도청에서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관영 도지사, 조석 HD현대일렉트릭 대표, 하운식 GE 베르노바 오프쇼어윈드 코리아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해상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라북도 지역에서 추진하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에 있어 상호간 협력을 통해 지역 발전이라는 공동 목적을 가지고 협약을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전북도와 군산시는 향후 건설될 전북도 해역 풍력단지(서남권 2.4GW, 군산시 1.6GW)에 도내 생산제품이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동시에 풍력 터빈 공장과 연계한 지원항만 인프라 조성, HD현대일렉트릭의 지속 사업 영위를 위한 행정적 지원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HD현대일렉트릭은 군산시 내 지역 항만과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해상풍력 배후부지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입지 검토 후 나셀 조립과 발전기 생산 등 풍력 터빈 생산공장의 사전 설계 용역에 착수하기로 하였고, 내년도 전북도가 공모 예정인 1.2GW 해상풍력단지 개발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사업성을 충족하는 물량을 조속히 확보하여, 오는 2026년까지 약 1천억 원을 GE와 공동 투자해 군산시 내에 풍력터빈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북도 내 150여 명의 고용인력을 창출하고, 풍력터빈과 기자재 생산 공급망을 구축해 향후 해상풍력단지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개발 시 도내에서 생산된 제품으로 사업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HD현대일렉트릭과 협약이 우리지역에서 해상풍력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며, 나아가 군산이 대한민국 해상풍력 산업을 이끌어 갈 핵심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참여기관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순정일 기자 knsjb@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