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읍시 가축 질병 유입 차단 대응 총력

기사승인 2023.09.29  13:03:56

공유
default_news_ad1
   
 

[일간전북 = 황광욱 기자]

정읍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등의 선제적 차단 방역을 위해 비상체계를 유지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먼저 상황실 운영, 철저한 소독, 농장점검과 등을 위해 소독실시반을 발대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8일부터 양돈사육 밀집단지(이평 정애마을, 덕천양돈단지)를 중심으로 소독을 해오고 있다. 시는 오는 10월11일까지 지역 내 축산농장 진입로와 인근 도로에 집중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0월 4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를 특별 방역기간으로 지정해 상황 유지, 신고 접수·보고, 초동 조치 등 가축전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학수 시장은 “가축질병 발생과 유입 방지를 위해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기본 방역수칙을 잘 준수해달라”며 “가축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 등에는 공동방제단 소독 지원 등을 통해 취약지 방역 등에도 발 빠르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황광욱 기자 knsjb@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