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북특별자치도 농림수산발전기금’농업인의 든든한 버팀목

기사승인 2024.02.29  18:00:09

공유
default_news_ad1

- 분야별 전문가와 향후 기금사업 활성화 방안 의견 나눠

   
 

[일간전북 = 유재성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2월 29일 2024년 제1차 전북특별자치도 농림수산발전기금 운용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2023년 기금 결산 보고 및 2024년 1차 지원 대상자 선정 등을 심의하고 기금 개선 등에 대한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위원회는 2023년 기금 결산 보고, 신임 위원 위촉,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특별 수매자금 지원 시 상환기간 탄력적 적용, 대출규모 한도 상향(2,000억원→3.000억원), 2024년 1차 기금 신청자 건에(36건, 47억원) 대헤 심의․의결했다.

농림수산발전기금은 도내 농림어가의 경영안정과 생산․유통에 필요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농수산물 가공생산설비사업, ▲농수산물 산지수매 및 저장사업, ▲농수산물 직판사업, ▲농어업 경영안정사업 등에 1~5억원까지 연리 1~2%의 낮은 이자로 융자해주는 기금이다.

전북특별자치도 농림수산발전기금 운용심의위원회는 김종훈 경제부지사를 위원장으로 농산업 분야의 전문가를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됐으며, 기금운용 계획 수립 및 결산, 지원 대상자 신청 건에 대해 심의․의결 등을 맡는다.

현재, 농림수산발전기금 조성액은 지난해 말 350억이며 대출 가능액은 2,000억원 규모로 제주도(5,000억원)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큰 규모로 운용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 농림수산발전기금은 지난 코로나 등 농산물 등락에 따라 수요가 급증해 2,000억 중 89%가 대출되는 등 수요가 폭발해 기금 운용 시행규칙 개정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는“기후 변화 등 농업 여건 변화로 경영에 어려움이 많은 지역 농업인의 부담을 줄이고 농업인의 지원 확대를 위해 농림수산발전기금이 더 많은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재성 기자 kns11@jbkns.com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